본문으로 바로가기

떨지 않고 할 말 다 하는 법

category Book/자기개발 2019.03.08 23:14

안녕하세요 뉴리뷰 입니다.


발표 기회가 년에 2번정도 있는데요.


준비는 많이 했지만, 발표를 할 때 종종 떨면서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이 발표에 관련된 책이 나와 읽게 됐는데요. 


바로 그 책은 ‘떨지 않고 할 말 다 하는 법’ 입니다.


저자의 강의를 본 청취자들은 처음부터 말을 잘했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자는 처음부터 잘했던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책의 내용을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1. 지적은 날 위한 ‘노래’

저자는 학생 때부터 아나운서와 리포터를 하면서 많은 실패를 경험했다고 말합니다.


대표적으로 많은 사람이 아나운서가 되기 힘들겠다는 지적을 들었다고 하는데요.


목소리에 힘이 부족하고 사투리 심했기 때문입니다.


지적받은 내용에 대해서 곰곰이 생각해보면서 포기하지 않고 고쳐서 아나운서가 결국 됐습니다.



2. 원인 찾고 절대 포기하지 않기

많은 지적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저자는 문제를 파악했습니다.


문제는 ‘ㅇ’ 발음을 높게 하는 버릇이 있던 겁니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성능 좋은 녹음기를 사서 하루 동안 말하는 걸 녹음하고 고치려 했습니다.


완벽하게 고치는데 걸린 시간은 무려 8년이라고 합니다.


늦더라도 천천히 바꾸려고 노력하고 포기하지 않았기에 고칠 수 있었습니다.


3. 발표 트라우마를 고치다.

꿈에 그린 아나운서는 됐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저자는 회사의 격려 속에 프리젠터 일로 전향했는데요.


프리젠터로 직업을 바꾸고 처음 맡은 발표는 ‘32억’이 걸린 자리였습니다.


이때 발표 자리에서 가장 중요한 설명을 빼먹는 실수를 하게 되었고 수주도 이끌지 못하는 게 됩니다. 


이 실수 때문에 발표를 하는데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합니다. 

이 문제를 8개월 동안 사전에 준비하는 과정에서 (호흡을 가다듬고 입을 푸는 등) 더 신경을 써서 결국 문제를 해결하게 됐습니다.



Ps.

저자는 말 잘하는 것을 타고나지 않았는데요.


다른 사람의 말에 흔들리지 않고 꿈과 목표를 설정하고 포기하지 않으면 이룰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